자몽청을 다 먹어 버렸습니다.  

지금은 형체를 잃은 알갱이와 다 녹지 않은 설탕물이지요.

 보이십니까.

병의 바닥에 허옇게 가라앉은 설탕들이.그리고 건데기도 얼마 없는 자몽 알갱이들이!

 

설탕이 무지무지 아까우니 fix 들어가겠습니다.

 

1. 레몬을 준비해 주세요. 세척은 EM 으로 닦고, 베이킹소다, 굵은 소금 문대기, 끓는 물에 굴려서 소독하기 가 있습니다. 취향에 맞는대로 하시되... 가급적, 끓는 물에 굴리는 걸 추천합니다. 레몬 겉면에 묻은 식용왁스가 허옇게 녹아나오거든요. 상당히 찝찝합니다.

 

2. 세척했으면, 잘라야죠! 야무지게! 저는 반토막을 냈습니다. 굵게 썰었으므로 반토막이면 컵에 에쁘게 담겨서 보기 좋아요. 취향껏 잘라주세요. 자른 후 씨앗을 뽑아 내세요. 쓴 맛이 나기 때문이죠.

 

 

 

3. 병 속을 숟가락으로 뒤적쥐적 휘저어 줍니다. 어차피 설탕(질퍽한) 물이니까 따로 레몬에 설탕을 휘적여줄 필요 없어요. 그냥 퐁당퐁당 빠뜨리세요. 그리고 마지막으로 설탕으로 덮어주세요. 잘 보이진 않지만, 설탕으로 덮힌 겁니다.

.

4. 실온에서 하루 냉장에서 일주일 입니다. 설탕 재사용인데 곰팡이 걱정 없냐구요? 1g 정도는 들지만, 우리는 빨리 먹어 없앨꺼니까 걱정 없습니다. +_+ 훗

 

만일, 곰팡이가 생기면 울면서 포스팅 할 거에요! ㅋㅋㅋㅋㅋㅋㅋ

앗싸! 포스팅 꺼리가 생겼다! 만쉐! 이러면서!!

'일상 > 읽고,보고,듣고,그리고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레자몽청으로 고쳐볼까...?  (1) 2015.05.25
자몽청 만들기  (0) 2015.05.24
복분자주와 벚꽃  (0) 2015.05.19
웹툰 아메리카노 엑소더스 팬아트  (0) 2015.05.16
양초를 만들어 보자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25. 01:00
  • 2015.05.25 11:30 ADDR EDIT/DEL REPLY

    비밀댓글입니다

 자몽청을 만들겠습니다.

 

1. 세척 : 식초에 담궈주기, 베이킹소다로 문대기, 굵은 소금으로 문대기, 뜨거운 물에 살짝 데치기. 이 중 두가지 정도만 하면 되지만, 가족 입 속으로 들어간다고 생각하니까 단계가 늘어나더군요. ^^;

 

2. 껍질 벗기기 : 살짝 데치면 껍질이 더 잘까져요. 껍질째로 넣으면 써요. 아주아주 써요! 일단 겉껍질만 벗기고 넣으시는 분들도 있어요. 자몽의 쓴 맛을 좋아하는 분들요. ^^ 선택은 자신의 몫입니다.

 

3. 속껍질과 씨제거 : 이게 제일 오래 걸립니다. 대략 1시간 정도? 쉬엄쉬엄 놀면서 했어요. 커피도 마시고, 이게 뭐하는 짓인가~ 신세한탄도 하고오~ 그러다 보면 어느 새 짜잔~ 껍질과 씨가 제거 됩니당.

 

4. 병 소독 : 잘 씻은 병을 찬물이 담긴 냄비에 거꾸로 세워요. 뚜껑도 같이. 끓는 물에 1~5분 정도 소독시켜 줍니다. 병을 건져 낼 떄는 뜨거우니 조심하세요. 건져내고 나면 뜨거운 열기에 혼자 알아서 잘 마릅니다.

 

5. 설탕 투척 : 알맹이만 남은 자몽에 설탕을 투척해서 버물버물 해주세요. 그래야 잘 섞여요. 저는 무게에 1:1 로 넣었는데 설탕이 안녹았어요...ㅠ_ㅠ 적당히 넣으세요. 설탕은 단맛을 높이기 위한 것이기도 하지만, 곰팡이 방지의 목적도 있답니다.

 

6. 병에 담기 : 보이죠? 자몽 많이 산 줄 알고, 병도 큰 걸루 담았는데... 병이 모자라요..큭큭큭.. 병 세 개나 준비했는데... 남아아아아~OTL.

 

7. 하루 상온 숙성, 일주일 냉장보관. 그리고 맛있게 냠냠 하면 됩니다 +_+

 

덧, 탄산수 + 얼음 조합으로 먹으면 정말 맛나요.

하지만, 사이다는 노노 합니다. 사이다 단 맛과 자몽청의 단 맛은 서로 단 맛만 강조해서 질리게 하거든요. :)

 

'일상 > 읽고,보고,듣고,그리고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레자몽청으로 고쳐볼까...?  (1) 2015.05.25
자몽청 만들기  (0) 2015.05.24
복분자주와 벚꽃  (0) 2015.05.19
웹툰 아메리카노 엑소더스 팬아트  (0) 2015.05.16
양초를 만들어 보자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24. 21:21

 

 

집에서 담근 복분자주에 벚꽃을 띄워 보았다.

봄향기가 그득그득~♡

'일상 > 읽고,보고,듣고,그리고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레자몽청으로 고쳐볼까...?  (1) 2015.05.25
자몽청 만들기  (0) 2015.05.24
복분자주와 벚꽃  (0) 2015.05.19
웹툰 아메리카노 엑소더스 팬아트  (0) 2015.05.16
양초를 만들어 보자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19. 20:08

 벽지를 바르기로 하겠습니다.

바닥은 전기온열판이에요. 장판이 아닙니다. 장판도 깔아야 합니다.

하지만, 지금은 그게 문제가 아니죠. 벽지.. 벽지입니다! 

전문가를 부르면 벽지+장판+재료비 포함해서 70만원이 달라고 하더군요.

 

그래서.. 그깟벽지! 내가 바르고 만다!! +_+ 해서 바르게 되었습니다. ㅋㅋ

 

 

지물포에서 벽지와 풀, 브러쉬, 등등 재료비 약 5만원 들었습니다.

 

천장의 조명을 뜯어내고, 일단 벽의 사이사이를 마감해 마감해 줍니다.

참고로 목빠집니다...허극. 팔도 떨어질 뻔 했습니다.

 

총 3명이서

2시부터 시작해서 7시까지..다섯시간 동안 한 일은...

 

마감종이 붙이고, 천장붙이기... 그게 다입니다. ㅋㅋㅋㅋ

 

전문가가 왔으면 이미 쫑냈을 시간이죠. 결국 다음날 반나절 소비해서 벽까지 다 발랐습니다.

 

완성사진은 없네요..OTL....... 다음엔 장판 포함해서 완성사진 올릴게요.

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벽지를 바르자.  (0) 2015.05.18
닭장입니다  (0) 2015.05.17
연꽃이 싹을 틔웠다.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18. 00:30

  밭 한쪽 구석에 닭장을 만들었습니다.

 

 

 제가 만든건 아니에요. 만든건 아부지..ㅋㅋ

 

사다리가 막은 안쪽은 산란실&수면실이 될 거에요. 알을 팡팡 많이 낳아야 할 텐데 말이지요.

 

철조망 대신 그물망을 둘렀어요. 고양이들이 괴롭힐까봐 걱정이 되긴합니다만....ㅠ_ㅠ

아직 완성전입니다. 마무리만 하면 닭장은 완성입니다.

 

어서 병아리들을 분양 받아 기르고 싶어요. 물론 아부지가 모이주고~ 청소도 하시겠지만요..ㅋㅋㅋㅋ

 

 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벽지를 바르자.  (0) 2015.05.18
닭장입니다  (0) 2015.05.17
연꽃이 싹을 틔웠다.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17. 21:31

웹툰 아메리카노 엑소더스를 보고, 아멜과 니나를 그려보았다.




다른 웹사이트에 올렸던 걸 가져온 거라.. 그림 아래부분에 닉이 써 있었는데, 그걸 잘라내고, 

티스토리 주소를 다시 붙였다.



이걸 그린 후로 수채화에서 손 떼고, 포토샵으로 갈아탔다. ㅋㅋ

실수하면 고치기 힘들다는 부담때문에 ㅠ_ㅠ

아니 사실은 내가 게으르기 때문이다. 하하하



수채화. 25.4X17.8 수채화용 종이


'일상 > 읽고,보고,듣고,그리고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레자몽청으로 고쳐볼까...?  (1) 2015.05.25
자몽청 만들기  (0) 2015.05.24
복분자주와 벚꽃  (0) 2015.05.19
웹툰 아메리카노 엑소더스 팬아트  (0) 2015.05.16
양초를 만들어 보자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16. 01:00
방산 시장에 가서 재료를 샀습니다.
일단 재료들 입니다. 
왁스 1kg, 6oz 크기 병 6개, 나무심지, 온도계, 향 100ml..입니다.
옆에는 심지 고정용 양면 테입, 굳이 살 필요 없어요. 저울은 갖고 있던 것.


1kg 왁스로 6oz 크기로 6개의 양초를 만들 수 있다고 해서, 일단 중탕을 해 봤습니다.
 시간 많이 걸려요. 
두번째 녹일 때는 전자렌지로 녹였습니다. 완전 빠르고 좋아요! +_+)b 
비이커 필요 없어요, 전문적으로 만들 것도 아니니까요 :)


55~60도 사이에 향을 섞어 줍니다. 보통 1kg에 100ml 의 향이 들어간다고 합니다. 
프로그랜스 오일을 5~10%로 비율 맞춰서 넣어야 해요. 
오일이 너무 많이 들어가면 양초랑 따로 놀게 됩니다.

단, 부을 때 오일이 손에 닿는 순간.... 지옥문 열려요. 냄새가 집 안에 진동합니다...ㅠ_ㅠ 
주의하세요. 냄새에 민감하신분 마스크와 비닐장갑 권장.




살살 부어서 굳혀줍니다. 



굳혔습니다.. 양이 들쑥 날 쑥 한 이유는....시장 사장님 왈.. 6개면 충분하다길래 들이 부었는데..
알고보니 향이 추가되어  500g 왁스 + 50g  저렇게 가득찼단 말이지요..=_=;;; 
양초에 붙이는 스티커는 심지 넓은 면을 정면으로 해서 붙여야 이쁩니다. 그걸 붙이고 나서 깨달았어요.
표면 울퉁불퉁한건 드라이어기로 녹이면 됩니당.


저는 방산시장에서 샀고, 현금 결제하면 dc 해준다길래 현금으로 샀어요. 
6oz 초 6개 만드는데 총 3만원 들었습니다.(dc해서 3만원) 

소이왁스 1kg, 8천원
불투명 병 6개, 6천원
나무심지 12개
(반으로 잘라 만들었기에 남아요. 세트로 사면 싸다고 해서 샀어요.)
온도계.
향 100ml  만원.
스티커 천원

온라인 보다는 오프라인 가격이 싸다는 사실. 

---이상 양초만들기 였습니다.-


'일상 > 읽고,보고,듣고,그리고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레자몽청으로 고쳐볼까...?  (1) 2015.05.25
자몽청 만들기  (0) 2015.05.24
복분자주와 벚꽃  (0) 2015.05.19
웹툰 아메리카노 엑소더스 팬아트  (0) 2015.05.16
양초를 만들어 보자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15. 17:04

꽃 박람회 갔다가 연꽃씨를 샀다.

분홍색과 노랭색 꽃이 필 거라 한다. 

씨앗의 맨둥맨둥한 바닥에 가위집을 내서 물에 담그니 일주일만에 싹이 이렇게 올라왔다. 자라는 속도도 빠르다. 


9월에는 꽃을 볼 수 있다하니 기대중 +_+


연꽃이 물의 자정작용을 돕는다 하니, 울 집 구피 어항에 넣어주면 좋을 듯 싶다.


하지만, 어항이 작아서 심히 걱정 중. 자라는 속도와 길이를 보건데 연꽃잎이 어항보다 클 것 같다 XD



'일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벽지를 바르자.  (0) 2015.05.18
닭장입니다  (0) 2015.05.17
연꽃이 싹을 틔웠다.  (0) 2015.05.15
by sikaprubaras 2015. 5. 15. 16:00
| 1 |